연예

[현장습격] ‘찬란한 유산’ 배수빈 “엄친아 준세역, 늘 긴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뷰②에 이어)

SBS 주말드라마 ‘찬란한 유산’에서 ‘엄친아’ 박준세 역을 맡고 있는 배수빈을 만나기 위해 서울신문 NTN 취재팀이 드라마 촬영 현장을 찾았다. 배수빈은 사전에 약속했던 기자를 알아보고 먼저 찾아와 선뜻 인사를 건네며 반겼다.

촬영장에서 만난 배수빈은 완벽한 박준세 역을 소화하기 위해 쉬는 시간에도 긴장감을 유지한 채 극에 몰입하고 있었다. 더 나은 모습을 위해 메이크업을 수정받는 모습, 대본을 다시 보고 연기에 열중하는 모습 등을 서울신문NTN 카메라에 담아봤다.

촬영을 준비하는 잠깐의 틈을 이용해 기자의 인터뷰에 흔쾌히 응한 배수빈은 “항상 긴장을 하고 있다. 현장이 굉장히 빨리 돌아간다.”고 귀띔했다. 혹시 ‘쪽대본’ 공급으로 힘겹게 촬영하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배수빈은 “대본이 항상 여유롭게 미리 나와 있어서 마음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며 “평소에 내용을 다 파악한 후에 대사를 차근차근 보기 때문에 대본을 외우는데 어려움이 없다.”고 답했다.

사실 이날 촬영은 여타 드라마현장과 다르게 NG가 거의 없이 일사천리로 촬영되고 있어 의아했다. 배수빈은 “감독님이 굉장히 빨리 찍으신다. 그래서 배우들이 현장에서 항상 긴장을 하고 있다.”면서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그 순간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 아무래도 다른 감독님들과 작업할 때보다 더 철저하게 긴장하고 있다.”며 환하게 웃었다.



평소에 NG를 원래 내지 않냐고 묻자 그는 “많이 내는 편은 아닌데 제가 평소에 NG를 한 번 내면 그 부분에서 계속 NG를 내는 징크스가 있다. 그래서 NG를 낼 것 같은 기미가 보이면 쉬었다가 다시 촬영하자고 말씀드리며 위기를 모면하고 있다.”고 본인만의 촬영 노하우를 전했다.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