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KTH “게임사업 강화한다”…신작 5종 ‘출사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넷기업 KTH가 국내 게임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를 위해 KTH는 올해를 게임사업의 성장을 위한 원년으로 삼고 신작 온라인게임 5편을 공개했다.

신작 5종은 ‘어나더데이’(총싸움게임), ‘카로스 온라인’(온라인모험성장게임), ‘로코’(전략액션게임), 적벽’(온라인모험성장게임), ‘와인드업’(야구게임)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다.

각 게임별 중복 경쟁을 피하고 게임포털로서 전체적인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게 KTH의 올해 목표다.

KTH가 올해 가장 먼저 선보일 게임은 ‘어나더데이’다. 이 게임은 오는 25일 공개 시범 서비스에 돌입할 예정이다. 나머지 게임도 연내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온라인게임과 함께 성장 가능성이 점쳐진 모바일게임 사업 부문도 강화할 방침이다.

자제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대작 모바일게임을 준비하고 아이폰 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온라인게임의 모바일화를 추진할 계획도 마련했다.

이에 맞춰 화제를 모았던 온라인게임 ‘십이지천2’는 모바일게임으로 새롭게 재탄생할 전망이다.

성윤중 KTH 게임사업본부장은 “10일 공개하는 신작 5종에 대한 안정된 서비스로 새로운 게임 라인업을 구축하면서 동시에 게임 전문 포털로서 입지를 굳히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