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조안 “연인 박용우, 열심히 망가지라 응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안이 “연인 박용우가 영화 속 망가진 내 모습에 응원을 보냈다.”며 배우 커플로써 애정을 과시했다.

조안은 15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킹콩을 들다’ 언론시사회(감독 박건용·제작 RG엔터윅스)에서 “처음으로 망가진 역할을 맡아 점점 예쁘지 않게 변하는 내 모습에도 ‘아직 부족하다. 좀 더 망가져야 한다.’는 박용우의 말에 마음껏 영자를 연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여배우 조안에서 시골 역도선수 박영자로 변신하며 체중을 7kg 늘리고 피부도 거칠게 했던 조안은 “원래 연기를 할 때 여성스러움과 예쁜 척이 몸에 배어있었지만 이번 영화에서는 친근한 연기로 영자를 그대로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조안은 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도 스태프들을 도와 테이블 세팅을 하는 등 소탈하고 사랑스런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영화 ‘킹콩을 들다’는 실제 시골 역도 코치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스포츠영화다. 88서울올림픽 역도 동메달리스트 출신의 시골 여중 역도부 코치 이지봉(이범수 분)과 가진 건 힘밖에 없는 시골소녀들(조안 분 등)이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과정을 그렸다.

조안은 이지봉 코치의 가르침과 희생으로 진정한 역도선수로 거듭나 이지봉이 이루지 못한 꿈을 이루기 위해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시골 여중생 영자로 열연했다. 다음달 2일 개봉 예정.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사진=강정화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