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젊은 국악’을 만나다… ‘가민의 마술피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7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토크 콘서트 ‘가민의 마술피리’ 공연이 열렸다.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면서 섬세한 감성과 탁월한 해석력을 지닌 연주자라는 평을 받는 연주자 강효선의 피리소리는 박력 있고 매력적이었다.

강효선은 서양 타악기, 양금과 가야금, 현악사중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악기들과 자신의 피리를 조합해 국악을 신세대 감각으로 재해석해 청중을 사로잡았다.

한 곡 한 곡 연주가 끝날 때마다 강효선의 친절하고 자세한 곡 설명과 악기에 대한 해설이 음악을 즐기고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작곡자와 연주자가 직접 악기를 설명하며 쉽고 정확하게 국악 지식을 전달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 강효선은 자작곡 ‘차라리 바다가 되어’를 최초 공개하며 “처음 해보는 작업이라 많이 떨렸다. 앞으로 계속 좋은 곡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효선은 지난 2004년 제1회 WCO 세계문화 오픈 전통소리부문에서 평화상(세계 3위, 국내 1위)을 수상한 ‘강강수월래’ 마지막 곡으로 선택했다. 익숙한 선율과 동서양 악기의 조합이 웅장하면서 아름다운 곡이었다.

앙코르 곡 ‘아리랑’을 끝으로 그녀와 피리가 만든 90분간의 매력적인 시간이 마무리 됐다.강효선의 ‘마술피리’ 공연은 조금은 생소한 국악을 동서양 악기의 만남을 통해 신선하고 흥미롭게 표현하며 국악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서울신문NTN 우혜영 기자 woo@seoulntn.com / 사진=강정화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