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정경호 “꽃미남? 이젠 힘들 것 같다”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미남이요? 제가 잘생겼나요?”

배우 정경호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자 유쾌한 웃음과 함께 좋게 봐줘 고맙다는 인사가 돌아왔다.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정경호는 맨발이었다. 그리고 의자에 앉아있었다. 하지만 그런 정경호에게는 치열한 질주 본능이 느껴졌다.

정경호가 탈주범 송기태 역으로 출연한 영화 ‘거북이 달린다’가 개봉 11일 만에 관객 140만 명을 넘어섰다. 영화와 함께 정경호 역시 끊임없이 그리고 끈질기게 질주하고 있다.



◆ 눈으로 말해요

‘거북이 달린다’의 송기태는 유난히 과묵한 캐릭터였다. 기존 도시적인 꽃미남의 이미지와도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보다 깊어진 눈빛과 표정은 정작 대사보다 더 많은 얘기를 한다. 김윤석 견미리 등 중견배우들의 틈에서도 정경호는 충분히 위압적이었다.

“배우가 자신을 표현하는 첫 번째 수단은 말입니다. 그런데 ‘거북이 달린다’의 송기태는 대사도 별로 없고 심리를 표정으로 표현한다는 게 막연하고 어려웠어요.”

도망 다니는 것이 익숙하지만 그런 삶에 지쳐 충남 예산으로 귀환하는 송기태의 캐릭터를 정경호는 오랫동안 고민했다고 했다. 정경호는 송기태가 얼마나 예민한 상태일지 상상이 되냐고 물었다.

영화 속 송기태의 표정에는 신경이 한 가닥 한 가닥 모두 살아있는 것처럼 보였다는 말에 정경호는 “정말 그랬냐?”며 재차 확인하더니 환하게 웃었다.

“도망 다니다 지치고 하지만 어쩔 수 없이 또 도망가야 하는 기태의 삭막한 심리상태를 눈빛에 담으려고 노력했습니다. 관객들이 제 노력을 읽어주시길 바래요.”



◆ 꽃미남보단 배우

극중 예민한 표정으로 과격하게 조필성 형사(김윤석 분)를 제압하던 송기태. 그러면 이제 ‘꽃미남 정경호’는 기대하기 힘든 것이냐는 질문에 정경호는 “그렇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이젠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최윤이 보여줬던 해맑은 미소는 보여드리기 힘들 것 같아요. 이런저런 캐릭터를 하면서 나이도 엄청 먹었고.(웃음)”

정경호는 이번 영화를 통해 비교적 고수하기 편안한 이미지인 꽃미남을 버리고 한 단계 더 성장했다. 변화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것 같다는 말에 정경호는 “새로운 역할을 맡으면 흥분이 된다.”고 답했다.



“일부러 변화를 노리진 않아요. 하지만 이전과 다른 모습을 소화해내는 것은 힘들면서 가장 재미있는 순간입니다.”

정경호에게 중요한 것은 동원한 관객 몇 명이 아니었다. 그 영화를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고민하며 자신의 캐릭터를 성실하게 만들어 가는 것, 곧 책임감이 강한 배우가 되는 것이다.

“못난 얘기 하나 해드릴까요? 처음 배우라는 길을 선택했을 때는 그저 제 멋에 겨워 시작했어요. 그래서 지금은 좀 더 책임감 있고 신중하게 다가서는 모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사진=강정화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