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노이즈, ‘해체’에 대한 오해와 진실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0년대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한 그룹 노이즈(Noise).

노이즈가 지난 22일 타이틀곡 ‘사랑만사’를 담은 신보를 발표하고 12년만에 컴백을 알렸다.

1998년 6집 앨범을 끝으로 돌연 해체돼 궁금증을 낳았던 그룹 노이즈(Noise)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이 밝혀졌다.

컴백 전 서울신문NTN과 인터뷰를 가진 노이즈는 인기 절정을 달리던 당시 해체를 택하게 된 배경에 대해 속 시원히 털어놨다.

§ 멤버 불화? 절대 아니었다

얼굴을 붉히며 해체를 선언했던 타 그룹의 예를 들며 조심스레 ‘멤버 불화’에 대해 묻자 노이즈는 손사래를 치며 웃음 지었다.

“저희는 떳떳하게 말할 수 있는게 해체 당시 맴버들 간 불화가 전혀 없었다는 거예요. 또 하나 자랑스러운 건 노이즈는 사건 사고가 전혀 없었던 그룹이었다는 사실이죠.



멤버들이 5년간 돈독함을 유지할 수 있었던 데는 리더 홍종구 씨의 역할이 컸어요. 홍종구 씨가 워낙 철저하게 멤버들 관리를 잘 했기 때문에 6집 앨범을 낼 동안 불화 한 번 없었죠. 일정이 끝나면 직접 집으로 불러 다함께 야식을 즐기곤 했는데 좋은 추억이죠.”

§ 해체시, 재결합 의지 있었다

정상의 위치에서 해체를 택했던 그들의 진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노이즈는 외부적인 요인으로 인해 해체를 발표하게 됐을 때 ‘다시 함께 할’ 훗날을 그렸었던 사실을 고백했다.

“‘다시 할 수 있을꺼야’라는 마음이 있었어요. 물론 멤버 각자가 아닌 ‘노이즈’의 부활을 기대했던 거죠. 이런 마음은 멤버들간의 불협화음이나 갈등이 없었기에 가능했어요. 소속사 측 문제로 음반 제작이 무기한 미뤄지기 시작했고 같은 소속사 였던 김건모, 신승훈 형들도 나가게 됐죠.

더이상 음반 발표가 어렵다는 사실을 깨달았을 때 다들 ‘쉬고 싶다’는 의견에 봉착하게 됐어요. 지금에야 오디션이 있어 가수의 꿈을 키워온 연습생들이 스타가 되지만, 저희는 일반인이었다가 하루 아침에 연예인이 됐으니까요. 무기력함을 느꼈죠.”



§ 재결합 ‘적기’

하지만 근시일 내 재결합은 쉽지 않았다. 데뷔 후 5년 간 쉴틈 없는 스케줄을 소화했던 노이즈는 해체를 발표하자 각자의 생활로 돌아갔고 각기 다른 영역에서 30대를 맞고 있었다.

“더 이상 늦어지면 안되겠단 마음에 약 2년전 부터 ‘노이즈 부활’의 구체적인 밑그림을 그리게 됐어요. 지금이야말로 시대와 트렌드가 맞아 떨어진 적기라 판단했기 때문이죠. 노이즈를 기억하고 또 노이즈의 음악을 다시 듣고 싶어하는 단 한 분이 계신다면 저희는 노래할거예요.

30대에도 열정과 투혼이 있다면 저희처럼 하고 싶었던 일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보다 많은 분들이 저희 모습을 보면서 희망을 되찾기 바래요. 뜨거운 마지막 투혼을 발산하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한편 지난 22일 재기 후 첫 타이틀곡 ‘사랑만사’를 음반 시장에 내놓은 노이즈(한상일, 홍종호, 권재범)는 오는 25일 각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음원을 전격 공개한 후 7월 초 부터 본격적인 방송 활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사진 = 유혜정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