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트랜스포머2’ 마티즈 로봇 흑인비하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이하 ‘트랜스포머 2’)이 인종 차별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외신은 ‘트랜스포머 2’가 로봇을 통해 흑인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휘말리며 관객들의 도마 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로봇은 속편에 새롭게 등장한 쌍둥이 로봇 스키드(Skids)와 머드플랩(Mudflap)이다. 국산차 마티즈의 변신 로봇이기도 한 이 캐릭터는 극중 코믹한 감초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개봉 후 미국 관객들은 이 쌍둥이 로봇이 전형적인 흑인 갱스터를 연상시킨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일부 관객들은 “로봇의 유치한 행동을 이용해 흑인 문화를 조롱했다.” “누가 봐도 흑인을 연상시키는 전형적인 캐릭터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 같은 반발에 한편에서는 “서로 싸우는 전형적인 형제 캐릭터 일 뿐 악의는 없다.” “영화를 위해 상상으로 만들어낸 코믹 캐릭터일 뿐” 등 옹호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마이클 베이 감독 역시 논란에 대해 “쌍둥이 로봇은 재미를 위해 만들어낸 캐릭터다. 특정 인종에 대한 고정관념을 가지고 만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베이 감독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트랜스포머2’의 인종 차별 논란은 거세지고 있다. 이 문제가 북미 영화 개봉 스코어에서 역대 2위를 차지한 ‘트랜스포머 2’의 흥행에 악영향을 미칠지 시선이 모이고 있다.



사진제공 = CJ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