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드림씨어터 멤버 “박찬욱의 올드보이 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찬욱 감독 좋아해요.”

유명 프로그레시브 록밴드 드림씨어터의 드러머 마이크 포트노이가 좋아하는 영화감독 중 하나로 한국의 박찬욱 감독을 꼽았다.

포트노이는 ‘아티스트다이렉트닷컴’(ARTdirct.com)과 가진 인터뷰에서 “요즘에 새로운 독립영화들과 외국 영화에 관심을 갖고 있다. 정말 빠져들 만한 작품들이 많다.”고 영화팬을 자처했다.

이어 “과거에는 마틴 스코세지와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의 영화를 많이 봤고 최근에는 새로운 감독들의 영화를 즐긴다.”면서 좋아하는 감독들을 열거했다.

포트노이는 가장 먼저 “특히 박찬욱은 경외할 만한 감독”이라고 꼽았다. 뒤이어 폭력 미학의 거장 가스파 노에, 쿠엔틴 타란티노 등을 좋아하는 감독으로 들었다.

또 가장 좋아하는 영화로 ‘메멘토’ ‘멀홀랜드 드라이브’ ‘시티 오브 갓’ 등과 함께 박찬욱 감독의 2003년 작품 ‘올드보이’를 소개했다.



해외 유명 스타가 박찬욱 감독을 좋아하는 영화감독으로 꼽은 것이 처음은 아니다. 프랑스 여배우 소피 마르소, 타이완 톱스타 정원창 등도 좋아하는 감독으로 박찬욱을 꼽은 바 있다.

한편 드림씨어터는 지난 6월 통산 열 번째 스튜디오 앨범을 발매하고 데뷔 21년차 밴드의 관록을 과시했다.

사진=마이크 포트노이(드림씨어터 홈페이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