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작지만 알찬 ‘오산에어쇼’… ‘서울에어쇼’ 안부럽네

작성 2009.10.23 00:00 ㅣ 수정 2009.10.23 10: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서울에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09, 구 서울에어쇼)가 있다면, 오산에는 ‘오산에어쇼’가 있다.

지난 21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오산 비행장에서 미공군 51전투비행단이 주최한 오산에어쇼가 열렸다. 이 날 행사는 군관계자 및 가족, 지역주민 등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오산에어쇼의 정식명칭은 ‘오산 에어파워데이’(Air Power Day). 이 곳에 주둔하고 있는 51전투비행단의 기지 공개행사다. 군가족 및 지역주민에게 더 다가가기 위한 행사이니만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오산에어쇼는 5년만에 방한한 미공군 특수비행단 ‘썬더버드’의 곡예비행과 ‘탐색구조작전’(CSAR) 시범 등이 진행됐으며 각종 전투기와 지상장비들도 전시됐다.

특히 썬더버드는 이번 행사의 주인공으로 ADEX 2009에 참가하기 전에 오산에어쇼에 먼저 참가, 멋진 비행을 선보였다.

오산에어쇼는 비슷한 다른 행사들보다 제약이 적은 것으로 유명하다.

같은 시기에 성남에서 열리고 있는 ADEX 2009가 울타리 등을 설치한 것에 비해 오산에어쇼는 보안상 민감한 경우를 제외하곤 직접 손으로 만져볼 수 있을 정도다. 직접 조종사들과 얘기할 수도 있고 원한다면 사인을 받을 수도 있다.

또 도심지에 위치한 서울공항과 달리 인적이 비교적 적은 탓에 더 박진감 넘치는 비행시범을 하루종일 즐길 수 있다.

그 밖에 다른 곳에는 찾아보기 힘든 항공기들도 이 곳에서는 찾아볼 수 있다. 올해에는 ‘C-9’, ‘U-2’등이 전시되어 많은 관심을 끌었다. 이 중 U-2는 고공을 비행하며 정찰을 하는 항공기로 한미연합군의 눈과 귀의 역할을 하는 핵심 전력. ADEX 2009에서도 이 항공기는 전시되지 않았다.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글 / 서울신문 나우뉴스 군사전문기자 최영진 zerojin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