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과수폭포 ‘흡연 금지구역’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3대 폭포인 이과수폭포를 구경하는 애연가는 앞으로 담배가 생각나도 꾹 참아야 한다.

아르헨티나 국립공원관리청이 이과수폭포 아르헨티나 구역을 ‘니코틴 청정구역’으로 지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아르헨티나 쪽 국립공원에서 이과수폭포를 구경하는 관광객은 내·외국인을 가리지 않고 흡연이 금지된다.

아르헨티나 공원관리청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건 그간 빗발친 관광객들의 청원 때문. 공원관리청 관계자는 “그동안 세계 각국에서 이과수폭포를 구경하러온 관광객들이 폭포를 둘러본 후 ‘세계 최고의 폭포’라고 감탄하면서 공원관리청을 찾아와 담배연기로부터 폭포를 지켜달라고 서면으로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제발 세계 최고의 폭포가 담배연기에 찌들지 않게 금연명령을 내려달라.”고 부탁한 사람이 엄청나게 많아 결국 금연조치를 내리기로 했다는 것이다.

1984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아르헨티나의 이과수폭포 공원에는 수킬로미터를 이동해 폭포까지 관광객을 실어나르는 친환경기차가 있다.

공원관리청은 끽연을 즐기는 사람을 위해 이과수공원 내 상점가에 흡연실을 1개 마련, 기차를 타기 전 마지막 담배를 피게 하고 이과수폭포까지 이동하는 기차에 탑승한 뒤로는 흡연을 전면 금지할 예정이다.

이과수폭포는 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 3개국 접경 지역에 위치해 있는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크고 작은 260여 개 폭포가 모여있다. 평소 낙수량은 초당 170만 리터에 이른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