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뚱뚱한 사람이 냄새 더 잘 맡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만과 후각은 어떤 관계?

뚱뚱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유독 음식냄새를 잘 맡는 경향이 있다. 이는 단순히 음식을 좋아해서가 아니라, 뚱뚱한 사람일수록 후각이 더 예민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BBC 등 15일자 보도에 따르면 포츠머스대학 심리학과 교수인 로렌조 스테포드 연구팀이 18~49세의 비만인 6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험에서, 비만인 사람은 정상인 사람보다 식사 후에도 음식냄새에 예민함을 보인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이들은 체중이 정상인 사라들에 비해 아주 적은 양의 양념냄새도 정확히 알아 맞췄지만 음식 냄새를 제외한 다른 냄새에는 그다지 후각이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았다.



뚱뚱한 사람이 더 예민한 후각을 갖게 된 직접적인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후각과 비만과의 연관관계를 밝혀냈다는 점에서 학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스테포드 박사는 “민감한 후각은 음식냄새를 더 잘 느끼게 해주고 냄새로 인한 식욕이 음식섭취를 증가하게 한다.”면서 “실험자 대부분이 식사 전보다 식사 후에 음식냄새를 더 잘 맡는 것으로 밝혀졌고, 이는 과한 식사량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화학적 감각 저널’(the journal Chemical Senses)최신호에 실렸으며 냄새로 식욕을 억제하거나 반대로 활성화 하는 방안도 함께 연구되고 있다고 저널 측은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