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걸그룹 햄, 선정성 논란 딛고 지상파 컴백…가슴춤 수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햄이 선정성 논란을 딛고 첫 공중파 컴백무대를 가졌다.

햄은 20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디지털싱글 3집 ‘So Sexy’ 무대를 가졌다. 지난달 10월 1일 신곡을 발표한 이후 근 한달 반만에 서는 첫 지상파 무대였다.

햄은 음원 출시 당시 가사와 안무, 뮤직비디오 등에서 다소 노출을 강조한 의상과 퍼포먼스로 선정성 논란에 휘말렸다. 방송 불가 판정으로 고배를 마셨던 만큼, 한층 더 성숙해진 멤버들의 컴백 무대는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이날 무대에서 햄 멤버들은 뮤직비디오 공개 당시 눈길을 끌었던 ‘가슴춤’ 안무를 수정 보완 해 눈길을 끌었다. 햄이 노력을 발판삼아 선정정 논란의 꼬리표를 떼고 섹시 걸그룹 대열에 무사히 안착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햄의 소속사 이연엔터테인먼트 측은 “컴백 이후에도 케이블 채널에서의 활동을 진행했던 햄 멤버들이 지상파 무대를 앞두고 설렘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멤버 가현, 수진, 효니가 스스로 연습량을 늘리고 안무실을 떠나지 않을 만큼, 이번 무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고 전했다.

한편 햄은 타이틀곡 ‘So Sexy’활동과 더불어 지난 달 출시된 아이폰4의 메인테마송을 불러 좋은 음원 성적을 기록하고 있으며 일본에서의 쇼케이스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MBC ‘쇼 음악중심’ 화면 캡처

서울신문NTN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