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MAMA 오는 파이스트 무브먼트, 화상 인터뷰로 한국 팬 만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시아 최대 음악 시상식 ‘MAMA’(Mnet Asian Music Awards)에 참석하는 파이스트 무브번트가 화상 인터뷰로 한국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파이스트 무브먼트의 한국계 멤버인 프로그레스(Prohgress)는 “나와 제이 스플리프(J-Splif)의 부모님이 한국인이어서 한국에서 나오는 방송이나 기사를 모두 스크랩하신다. 한국에서 우릴 알아봐줘서 매우 고맙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코리아타운에서 촬영해 화제를 모은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는 “LA코리아타운은 하나의 문화다. 스파게티를 먹으러 이탈리아 레스토랑에 가는 것과 다르지 않다. 평소 우리 모습을 많이 보여주려 애썼다.”고 설명했다.



클럽에 갈 때에도 넥타이를 매고 가는 등 독특한 패션과 감각을 즐기는 이들은 “우리 무대는 모두가 함께 뛰며 열광적으로 즐길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면서 화상 영상을 통해 실제 열광하는 듯한 익살스런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한편 2010MAMA에서는 파이스트 무브먼트 외에도 일본의 케미스트리, 퍼퓸 등과 중국의 장지에, 신인 걸그룰 아이미 등 아티스트들이 출연하며 국내 대표 뮤지션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총 13개국에서 동시 생중계 되고, 위성 채널을 통해 미국과 북유럽에도 소개되는 등 네트워크망을 통해 뮤직 비즈니스계의 새로운 바람을 예고하는 MAMA는 오는 28일 일요일 오후 5시부터 Mnet/Kmtv에서 생중계 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