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해병대 출신 정석원-이정 “전쟁은 절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병대 특수수색대(995기) 출신 배우 정석원이 북한의 연평도 기습 포격으로 전사한 해병대원들에게 죄책감과 애도를 표했다.

23일 오후 2시34분 북한군이 서해 연평도를 향해 해안포 도발을 감행, 약 2시간에 걸친 교전 끝에 근무 중이던 서광우 병장, 문광욱 이병 등 해병대원 두 명이 전사했다.

정석원은 11월24일 오전 1시께 자신의 미니홈피에 “너무 화가 난다. 생각할수록 분하다. 하지만 전쟁은 아니다..전쟁은 절대..”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우리 두 해병 후배님 서정우 해병 문광옥 해병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연평도 주민들 부상당한 군인들..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라고 덧붙이며 죄책감과 슬픔을 호소했다.

또 지난 8월 해병대 만기 전역한 이정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서정우 문광욱, 사랑하는 나의 해병들. 부디 더 좋은 곳으로 가 편해지거라”라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한편 한·미 군 당국은 대북감시태세인 워치콘(Watch Condition)을 3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격상했으며, 군은 서해5도에 ‘진돗개 하나’를 발령하며 경계 태세를 늦추지 않고 있다.

사진 = 정석원 미니홈피

서울신문NTN 오영경 기자 o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