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소녀시대 서현, 술자리서 벌주 ‘원샷’ 눈물펑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서현이 생애 첫 술자리에서 벌주를 ‘원샷’ 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서현의 귀여운 돌발행동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소녀시대는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밤샘버라이어티 야행성’(이하 야행성)에 출연해 팀내 막내 서현과 처음 술자리를 가졌을 때 생긴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멤버들은 “일본에서 멤버 효연의 생일을 맞아 술을 먹으며 게임을 하게됐다”며 “막내 서현이 걸려 벌칙으로 술을 마시게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서현이 벌주를 완강히 거부하자 “게임 해놓고 안마시는 게 어디있냐”고 다그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서현은 언니들의 윽박에 순간 서운해져 혼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수영은 “파티 분위기가 가라앉았는데 서현이가 다시 방에서 나오더니 눈물을 훔치며 따라놓은 술을 원샷하고 들어가더라”고 폭로하며 당시 상황을 그대로 재연했다.

서현은 “성년이 된 이후 부모님께 술을 배웠었다. 언니들과는 처음 먹는 자리였는데 게임으로 마셔야 되나 싶어 고민을 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서운하기도 했지만 축하하는 모임인데 분위기를 흐린 것 같아 죄책감에 다시 가서 술을 마셨다”고 해명했다.

사진 = KBS 2TV ‘밤샘버라이어티 야행성’ 화면 캡처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