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노윤호-최강창민 ‘2인조 동방신기’ 1월5일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인조로 거듭난 동방신기(유노윤호, 최강창민)가 오늘(13일) 티저 이미지를 공개, 본격적인 활동 계획을 공지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동방신기가 내년 1월 5일 새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동방신기의 새 앨범은 지난 2008년 9월말 ‘미로틱(MIROTIC)’ 출시 이후 약 2년 3개월 만에 발표되는 것으로 오랜 공백이 있었던 만큼 한국은 물론 아시아 음악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이번 앨범은 유노윤호, 최강창민의 한층 성장한 가창력과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곡들로 구성돼 완성도를 높였다.

소속사 측은 “동방신기가 완벽한 라이브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무대에서 어떤 모습과 퍼포먼스를 보여줄 지에 대한 궁금증도 벌써부터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13일 시크한 스타일링으로 변신한 두 멤버의 티저 이미지는 강렬한 카리스마는 물론 섬세한 감성과 사색적인 분위기가 느껴져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동방신기의 새 앨범은 국내에는 1월 5일, 일본에서는 싱글 형태로 1월 26일 발매된다.

사진 = SM 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