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태원 “과거 죽을만큼 마약중독” 충격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부활의 리더 김태원이 과거 죽음에 이를 만큼 마약중독이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의 ‘미인도’ 녹화 현장에서 김태원은 최근 불거진 연예계 마약 파문을 언급하며 자신의 과거사를 털어놨다.

”대마초 흡입으로 87년과 91년, 두 번 입건됐다”며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낸 김태원은 방송 내내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아내를 위해 마약을 끊기로 결심한 뒤 마약이 든 병을 바다에 던졌다”며 “결국 참지 못하고 바다에 뛰어들어 약병을 찾았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김태원은 또 “의사에게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적도 있다”고 말해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어 그는 “마약을 끊기 위해 지구상의 모든 종교서적을 섭렵했지만 소용없었다”며 마약중독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김태원이 출연한 방송분은 17일 밤 11시에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NTN DB

서울신문NTN 임재훈 기자 jayjhlim@seou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