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이나, 우월 미모에 재치만점’깨알 여신’ 등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녀 작사가’ 김이나가 우월한 미모와 탁월한 재치로 눈길을 끌었다.

김이나는 지난 1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15일 열린 ‘2010 멜론 뮤직어워드’에서 소녀시대 멤버들의 미모를 목격한 후 느낀 감상평을 전했다.

김이나는 “소녀시대가 앞을 지나갈 때마다 길이 갈라지고 빛이 내리나니. 그곳이 천국인가 하더라”며 직접 작성한 찬양글로 벅찬 소감을 대신했다.

이어 “개인취향을 모두 떠나 윤아의 얼굴은 복되더라. 윤아의 실물을 본 직후 거울을 피해야 하나니…”라고 재치를 발휘했다.

김이나의 목격담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렇게 가슴으로 와닿는 소녀시대 목격담은 처음이나니”, “자매여 성지를 방문하고 오셨나이까”, “김이나 가라사대”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한편 김이나 작사가는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멤버 가인의 ‘돌이킬 수 없는’, 가수 아이유의 ‘좋은날’, ‘잔소리’ 등을 작사해 2010 멜론 뮤직어워드에서 송라이터 상을 수상했다.

사진 = 김이나 트위터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