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태환, 이상형 산다라박 긍정반응에 ‘벌떡 세레머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대표 수영선수 박태환이 이상형 산다라박과의 러브라인에 ‘벌떡 세레머니’를 선보였다.

박태환은 28일 방송된 KBS2TV ‘승승장구’에 출연해 자신의 이상형으로 2NE1의 멤버 산다라박을 지목했다.

이날 ‘몰래 온 손님’으로 스튜디오에 깜짝 방문한 산다라박은 시종일관 박태환과 긍정적인 대화를 주고 받으며 서로 호감을 확인했다.

산다라박은 “두 분이 만난 적이 있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콘서트에서 마주친 적이 있다. 만난 시간이 3초 밖에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박태환은 “저는 그 3초를 3년처럼 기억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쳤다.

박태환은 산다라박이 “아시안 게임에서 박태환의 경기를 봤다” 고 하자 “내 경기를 보았느냐”고 되물으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환호했다.

이어 MC들이 “어떤 경기를 인상 깊게 보았느냐”고 산다라박에게 묻자 “100M 결승 경기를 인상깊게 봤다. 막판에 스퍼트를 내며 결승점에 골인했을 때가 멋있었다”고 밝혔다. 박태환은 “멋있었냐”고 확인한 후 또 다시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며 기쁨을 만끽했다.

박태환의 잦은 기립에 MC 정재용은 “무릎이 아프니 그만 일어나라”며 자제를 요구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승승장구에 출연한 박태환은 원더걸스의 선예, 국가대표 피겨선수 김연아와의 열애설을 해명하고 힘든 가정형편으로 훈련에 더 집중해야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사진 = KBS ‘승승장구’ 영상캡처

서울신문NTN 임영진 기자 plokm02@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