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홈런포’ 이승엽, 작년과 무엇이 달라졌나?

작성 2011.02.22 00:00 ㅣ 수정 2011.02.22 18: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이승엽(오릭스)이 오키나와 오노야마 구장에서 열린(22일) 경기에서 시원한 3점홈런을 터뜨렸다.

상대팀은 친정팀인 요미우리 자이언츠. 이날 이승엽은 4회초 1사 2, 3루에서 토노 순의 4구째 포심패스트볼(140km)을 잡아당겨 올 연습경기 첫 홈런포를 신고했다. 비록 연습경기에 불과하다고는 하지만 이승엽의 홈런은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이승엽은 9회초 네번째 타석에서도 좌익선상 2루타를 보태며 심상치 않은 올 시즌을 예고했다.

이승엽의 활약에는 3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그리고 충분히 기대를 해볼만한 희망을 안겨줬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 이승엽에게 홈런과 2루타를 허용한 상대투수들의 면면

4회초 이승엽에게 홈런을 허용한 투수는 지난해 꺼져가던 요미우리 마운드를 홀로 이끌다시피 한 에이스 토노 순(25).

우완 정통파로 지난해 13승(8패, 평균자책점 3.27)을 거두며 리그 다승 5위에 오른 투수다. 선발투수들의 잦은 부상이 지금의 그를 있게 했지만 토노로 인해 지난해 요미우리가 그나마 강팀을 유지할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

역시 올 시즌에도 토노는 요미우리 마운드의 핵심이다. 별 시덥지 않은 투수들에게 홈런을 쳤다면 설레발이라고도 했겠지만 이날 이승엽이 상대한 토노는 그 레벨이 다르다.

9회초 공격에서 이승엽에게 2루타를 얻어맞은 투수는 오치 다이스케(28).

오치는 요미우리의 허리를 담당하고 있는 필승 불펜 요원 중에서도 최상급 레벨의 중간투수다. 지난해 마무리 마크 크룬이 부상으로 이탈 했을때는 뒷문을 지키기도 했다.

구종이 단조로운 편이긴 하지만 150km를 상회하는 묵직한 포심패스트볼과 대범한 배짱이 돋보이는 투수다. 이날 요미우리는 올 시즌에 실질적으로 마운드를 이끌어갈 투수들을 총동원했다는 점에서 연습경기 치곤 비중있는 경기였다.

◆ 이승엽 타격폼, 여유롭게 더 여유롭게...

이날 보여준 이승엽의 타격스타일은 뭔가에 쫓기는듯한 지난해 정규시즌에서의 모습이 아니었다.

스프링캠프에서 이승엽에 대한 불안감은 크게 두가지였다. 하나는 타격시 상체가 너무 뒤쪽에 뉘여져 있어 중심이동이 원활하지 못하다는 것과, 스윙직전 배트를 뒤로 빼는 즉 테이크 백(Take back)시 체중을 장전하는 동작이 짧아 여유롭게 배트를 끌고 나오지 못하다는게 바로 그것. 하지만 이러한 걱정은 연습시 거쳐가는 하나의 과정에 불과한 우려일 뿐이다.

토노에게 홈런을 뽑아낼 때의 모습을 보면 공을 자신의 미트지점까지 충분히 끌고 와서 가격하는 모습이었는데 그만큼 여유가 생겼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다.

이승엽이 헛스윙을 했을 시 상체가 앞으로 나가는 것 보다 제자리에서 돌며 헛스윙을 하는게 훨씬 낫다. 왜냐하면 지금 이승엽은 타격시 상체를 의식적으로 뒤쪽에 머물게 하고 있는데 이것은 곧 급진적인 전방으로의 체중이동을 자제하겠다는 의지다.

이승엽이 겨울동안 집중적으로 땀을 쏟은 이 부분이 실전에서도 효과를 발휘한다면 올 시즌 그의 재기를 긍정적으로 봐도 무방하다. 그 첫 증거가 이날 요미우리전에서 나왔다.

◆ 이승엽에 대한 오카다 감독의 배려

시간을 1년만 되돌려 보자. 지난해 이맘쯤 이승엽은 개막전 1군 엔트리 진입여부도 불투명했던 상황이었다.

당시 이승엽은 연습경기에서 한두차례 타석에 들어섰을뿐 온전히 경기를 소화한 적이 거의 없었다. 이것은 곧 심리적으로 이승엽을 불안하게 했고 결국 이승엽은 개막전 선발출전을 하지 못했다.

하지만 1년이란 시간이 흐른 지금의 이승엽은 요미우리때와는 전혀 다르다. 22일 경기 직전 오카다 감독은 이승엽에게 끝까지 경기를 뛸 것을 주문했다. 감독이 경기를 앞두고 특정 선수에게 출전과 기용여부를 전달하는 경우는 흔치 않는 일이다. 이승엽에 대한 오카다 감독의 배려가 어느정도인지를 알수 있는 대목이다.

지금 이승엽은 근래에 들어 가장 편안한 상태로 시즌을 준비중이다. 덧붙여 환경이 바뀌면 선수의 플레이가 어떻게 변한다는 것인지를 처음으로 보여줬다. 알렉스 카브레라를 소프트뱅크로 보내고 이승엽을 데려왔을때는 그만한 기대치가 있었고 부활 시킬수 있다는 확신 역시 마찬가지다. 올해 이승엽의 재기유무는 오카다 감독의 운명과 함께 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야구통신원 윤석구 http://hitting.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