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모델 지망생 400명 울린 가짜 에이전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명한 모델 에이전트 행세를 하며 여자들의 나체사진을 수집한 스페인 남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모델을 꿈꾸는 젊은 여성 400여 명이 남자에게 감쪽같이 속아 누드사진을 찍었다. 현지 경찰은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다수 포함돼 있었다.”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남자는 유명한 모델 에이전시 2개를 운영하고 있는 사장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모델 지망생들을 끌어모았다.

소셜네트워크사이트(SNS)에 푹 빠져 있는 젊은 여성들을 꼬이기 위해 페이스북에 가명으로 페이지를 개설하고 엉터리 경력을 잔뜩 올려놨다.

그런 그를 보고 꿈에 부푼 모델 지망생들이 연락을 취하면 남자는 “에이전시에서 준비 중인 앨범에 참여할 기회를 주겠다.”며 화상채팅 캐스팅 일정을 잡아줬다.

웹캠을 켜고 여자가 화면에 등장하면 그는 매력적인 자세를 취해보라고 하면서 하나둘 옷을 벗게 만들었다.

모델 에이전시 앨범에 사진과 프로필을 올리려면 몸매가 완벽해야 한다는 남자의 말에 지망생들은 거리낌없이 옷을 벗고 누드를 보여줬다.

누드를 찍은 뒤 남자는 본색을 드러내곤 했다. 그는 “명령을 거부하면 누드사진과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외설적인 행동을 하게 했다.

남자는 사기에 걸려 누드사진을 찍은 한 여성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에 체포됐다.

스페인 경찰은 남자가 비슷한 수법으로 다른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는지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