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재미’ 삼아 기린 사냥뒤 기념 촬영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문 및 사진 보러가기

한 가족이 아프리카 기린을 사냥한 뒤 함께 찍은 기념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영국 대중지 더 선은 “아프리카를 찾는 일부 관광객이 ‘재미’를 위해 기린을 사냥하고 있다”고 보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더욱이 놀라운 점은 이 같은 사냥이 남아프리카 일부 국가에서 합법적인 절차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다.

기린 보존재단의 줄리안 페네시 박사는 “영국은 물론 북미, 독일, 러시아, 스칸디나비아 등에서 사냥을 위해 이들 국가를 방문하고 있다”면서 “일부는 단지 기념 촬영만을 원하지만 어떤 이들은 전리품으로 그 머리나 가죽을 갖기 위해 돈을 지불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다 자란 수컷 기린 한 마리를 사냥하는 데는 1만파운드(약 1,760만원) 가량의 비용이 든다. 또한 사냥을 돕는 가이드와 추적자들을 위해서는 일당으로 1,000파운드(약 176만원)를 별도로 지급해야 하며, 전리품을 갖기 원하면 사파리 클럽 및 야생보호구역에 1,500파운드(약 260만원)를 추가로 내야 한다.

기린의 개체수는 지난 1988년을 전후로 약 14만마리에서 8만마리 이하로 거의 절반이 감소했다. 현재 앙골라와 말리, 나이지리아와 같은 지역에서 거의 멸종됐지만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나미비아, 짐바브웨에서는 여전히 기린 사냥이 합법화되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LACS(League Against Cruel Sports)의 조 덕워스는 “이런 동물을 사냥하는 것은 대단히 이기적”이라면서 “단지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사냥을 한다는 게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아공 현지의 한 사냥업체 소유주는 이 같은 사냥에 대해 옹호하는 입장을 표했다. 익명을 요구한 그는 “이는 사유지에서 전문가들에 의한 합법적인 사냥”이라면서 “사냥꾼이 아닌 사람들은 죽은 동물을 볼 때 항상 감정적일 수 있지만 이들은 법에 따라 규제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멸종 위기에 처한) 코뿔소와 다른 동물들이 (공원과 같은) 보호구역을 통해 보호를 받는데, 여기에 드는 비용이 사냥을 통해 생성된다”고 말했다.

페너시 박사 역시 사냥에 대해 부분적으로 찬성했다. 그는 “아프리카 전역에서 (기린의) 개체 수가 감소했지만 당신이 법적으로 사냥할 수 있는 이들 국가에서는 그 수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적절히 관리하면 사냥이 지속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