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다 커봐야 2.9cm…초소형 카멜레온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손톱만한 카멜레온

사람 검지 손톱보다 작은 초소형 카멜레온이 발견됐다.

14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지구 상에서 가장 작은 파충류 중 하나인 초미니 카멜레온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흔히 카멜레온은 화려한 보호색으로 주위 환경과 거의 똑같이 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이 작은 신종 카멜레온은 다 자라봐야 약 2.9cm밖에 안 될 정도로 너무 작아 보호색이 의미 없을 듯 보인다.



‘브루케시아 마이크라’로 명명된 이 카멜레온은 마다가스카르 인근의 한 작은 섬에서 과학자들의 손에 우연히 발견됐으며 현재 지구 상에서 가장 작은 파충류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 신종 카멜레온의 유전자 검사를 한 미 샌디에이고 주립대학 테드 타운센드는 “오늘날 우리에게 잘 알려진 더 크고 화려한 카멜레온과 달리 마다가스카르에 사는 이 작은 종은 크기가 작고 눈에 띄지 않게 진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에 새로 추가된 신종 카멜레온은 불과 몇 km 안되는 한 지역에서만 발견됐기 때문에 서식지 파괴에 특히 민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멀티비츠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