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올해는 1528년!” 신년 맞는 마야후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야문명 후손들이 새해맞이를 준비하고 있다.

마야인의 피를 이어받은 과테말라 인디언들이 18일(현지시각)부터 새해맞이 준비기간인 ‘와옙’에 돌입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마약달력에 따르면 올해는 마야달력으로 1528년. 새해는 2월 21일에 시작된다.

신정을 앞두고 새해를 준비하는 건 마야문명의 오랜 전통이다. 이 기간에 마야후손들은 아쉽게 보내는 해를 돌아보며 반성과 자성을 하고 미래의 번영을 기원한다.

보내는 해에 풍성한 수확을 올리게 돌봐 준 신 ‘자연의 어머니’게에 감사기도를 올리는 것도 와옙 때 빠져선 안 되는 중요한 행사다.

과테말라의 마야후손 지도자들과 수도승들은 이를 위해 전국 각지의 ‘성지’를 돌면서 영적 의식을 올린다.

22일에는 수도로부터 100km 떨어진 과테말라 마야고고학의 중심지 이심체에서 마야달력 1528년이 시작된 걸 축하는 기념행사가 열린다. 행사에는 오토 페레스 몰리나 콰테말라 대통령이 참석한다.

한편 과테말라는 마야문명을 널리 알리기 위해 12월까지 매월 21일 마야특별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에페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