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은행 현금인출기 ‘통째’ 훔치던 伊갱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행에서 현금인출기를 통째로 훔쳐가려던 이탈리아 갱단이 현장 검거됐다.

27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탈리아 로마 경찰이 최근 현금인출기를 은행 밖으로 능숙하게 옮기던 갱단의 모습을 촬영한 범행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야간시간대 은행 앞에 세워진 벤차량 앞에서 망을 보며 대기하던 일당의 모습을 몰래 촬영한 장면과 은행 내부에서 현금인출기를 옮기던 나머지 일당의 모습이 CCTV 화면에 고스란히 찍혀있다.

갈고리나 망치 같은 연장으로 무장한 이들 갱단은 먼저 은행 내부 경보 시스템을 중지시킨 뒤 보안이 해체된 문을 열고 유유히 안으로 들어가 범행을 실행에 옮긴다.

특히 갱단 중 한 명이 현금인출기를 짐꾼용 수레에 실어 밖으로 옮기는데 자신의 얼굴이 촬영되는 것을 별로 신경쓰지 않는 듯 보였다.

경찰은 이들 갱단을 즉각 덮치치 않고 범행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 기다린 뒤 체포했다. 그 과정에서 갱단은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로마 경찰 대변인은 “체포된 범인 중 6명은 로마 출신이며 나머지 1명은 나폴리 출신”이라면서 “이들은 32~62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최근 로마와 이탈리아 남부 전역에서 발생한 현금인출기 도난 사건과 이들이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심문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편 이들 갱단은 현재 도시의 레지나 코엘리 감옥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