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타이타닉 침몰은 ‘슈퍼문’ 때문?…재앙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타이타닉 슈퍼문

1912년 침몰한 타이나닉의 침몰 원인 중 하나가 ‘슈퍼문’(Super Moon)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물리학자 도널드 올슨은 지난 5일 텍사스주립대에서 타이타닉이 침몰하기 3개월 전 태양과 지구, 달이 일직선으로 늘어서는 현상이 발생하면서 파도가 높아졌고, 이로 인해 빙산이 평소보다 멀리 떠내려와 타이타닉과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타이타닉 침몰 당시는 1400년 만에 달과 지구가 가장 가까울 때였으며, 태양과 달이 일직선상에 놓이면서 중력의 힘이 강해지고 조수간만의 차가 최대로 증폭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올슨 박사는 “타이타닉 침몰의 주 원인은 빙산지대에서 최고속도로 달렸다는 점에 있지만, 왜 그곳에 그토록 많은 빙산이 있었는지에 대한 원인은 지금까지 밝혀진 바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천체현상으로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그린란드의 빙하가 예정보다 대서양 가까운 곳으로 더 많이 떠내려 왔다.”면서 “타이타닉은 빙산을 조심하라는 무전 경고를 여러 번 받았지만 결국 속도를 늦추지 못해 침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에서는 지구와 달이 최단거리로 접근하는 ‘슈퍼문’ 현상이 지난해 3월 관측된 바 있다.

당시 달과 지구사이의 거리는 평균치인 38만 여㎞보다 3만㎞ 이상 더 가까워져, 평소보다 유독 큰 달을 목격할 수 있었다.

일부에서는 비슷한 시기 발생한 일본 대지진과 지진해일(쓰나미)등이 슈퍼문에 의한 재앙이라는 주장을 내놓았지만, 전문가들은 “슈퍼문이 지구에 재해를 몰고 올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못박은 바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