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안 원한다면 채소·과일보다 ‘팝콘’…반전 연구결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팝콘이 비만을 돕는다는 부정적인 연구결과는 익히 알려져 있지만, 최근 이를 반박하는 새로운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 연구팀은 최근 열린 미국화학협회에서 플레인 팝콘이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며, 특히 항산화제를 다량 함유하고 있어 채소나 과일보다 젊음을 유지하는데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팝콘이 함유한 폴리페놀(polyphenol)이라는 항산화제는 건강에 유익할 뿐 아니라 세포가 파괴되는 것을 막아줌으로서 동안을 유지하는데도 효과적이다.

또 채소나 과일 내 수분 함량이 일반적으로 90% 가까이 되는데 반해, 팝콘은 단 4%에 불과해 항산화제의 농도가 더욱 짙은 것으로 나타났다.


팝콘 1인분에는 평균 300㎎ 정도의 항산화제가 들어있으며, 이는 모든 과일 1인분의 평균 항산화제 함량인 160㎎의 2배 가까운 수치다.

게다가 바삭바삭한 팝콘의 껍질은 항산화제와 섬유소의 집결체인 까닭에 건강에 더욱 좋다고 연구팀은 주장했다.

연구를 이끈 조 빈슨 박사는 “팝콘의 아삭한 껍질은 영양학적으로 매우 가치가 있다.”면서 “하지만 팝콘이 채소나 과일이 함유하는 모든 영양소를 가진 것은 아니기 때문에 팝콘에만 건강을 의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팝콘은 가공하지 않은 100% 곡물 간식이기 때문에 ‘완벽한 스낵’이라고 부를 만 하다.”면서 “전자레인지에 돌린 팝콘은 열만 가하여 만든 팝콘보다 칼로리가 2배 가까이 되니 피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