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돌체 앤 가바나’, ‘돌체 앤 바나나’ 상대 소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 이름 쓰지마!”

이탈리아의 패션 디자인 명품 브랜드 ‘돌체 앤 가바나’(Dolce & Gabbana)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작은 잡화점인 ‘돌체 앤 바나나’(Dolce & Banana)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최근 ‘돌체 앤 가바나’는 케이프 타운 고등법원에 호트베이에 위치한 잡화점인 ‘돌체 앤 바나나’의 이름을 바꿔 달라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

’돌체 앤 가바나’측은 “‘돌체 앤 바나나’라는 이름이 자사의 상표권을 침해하고 있다.” 면서 “상호를 바꿔 줄 것과 소송비용 절반을 해당 점포 사장이 낼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돌체 앤 바나나’의 사장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남아공에 수년째 살면서 잡화점를 운영중인 프랑스인 미주 벨리(60)는 “6년전 처음으로 ‘돌체 앤 가바나’ 측이 상호 변경을 요구한 바 있다.” 면서 “당시 ‘돌체 앤 가바나’는 남아공에 점포는 물론 상표등록도 하지 않았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변호사를 통해 요구를 거절한 이후 ‘돌체 앤 가바나’측의 연락이 끊겼고 지난해 11월 재차 상호의 변경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돌체 앤 가바나’의 법적인 공세에 결국 ‘돌체 앤 바나나’(Dolce & Banana)는 두손을 들고 이름을 ‘&바나나’(& Banana)로 바꿨다.

벨리는 “상호명을 바꾸는 비용만도 1만 랜드(약 150만원)가 들었다.” 면서 “소송비용의 절반인 10만랜드(약 1500만원)라는 큰 비용을 지불할 수 없다.”며 곤혹스러워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