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파파라치] 유명 비키니 모델, 상의 ‘훌러덩’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 비키니 아메리카’ 출신 제니퍼 니콜 리(37)가 바나나 무늬가 그려진 비키니를 입고 육감적인 몸매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쉬닷컴에 따르면 제니퍼 니콜 리는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에 있는 한 야외 수영장에서 휴가를 즐겼다.



이날 노란색 원피스를 입고 등장한 제니퍼 니콜 리는 물놀이와 선탠을 즐기기 위해서인지 아니면 팬 서비스 차원인지 원피스를 화끈하게 벗어 올렸다. 그러자 화려한 바나나 프린트 비키니 아래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가 드러나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제니퍼 니콜 리는 무려 32kg을 감량한 뒤 1996년 ‘미스 비키니 아메리카’에 올라 이름을 알렸다. 현재 피트니스 전문회사 JNL을 운영하며 피트니스 모델과 작가로 활동 중이다. 최근 레슬러 출신 배우 더 락과 마크 월버그와 함께 영화 ‘페인 앤 게인’에도 출연했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