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남자가 바람핀다면 ‘이것’ 먹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으로 자신의 남자가 바람을 피울 조짐이 보인다면 ‘미노사이클린’이란 여드름 치료제를 먹여보는 것은 어떨까.

최근 일본 과학자들이 이 항생제가 남자의 외도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와세다대학과 규슈대학 연구진이 남성 98명을 대상으로 미인계 실험을 시행했다.

연구진은 4일 동안 이들 남성을 두 그룹으로 나눠 첫 번째 그룹에는 미노사이클린을, 나머지 그룹에는 위약을 제공했다.

이어 두 그룹에게 각각 여성 8명의 사진을 보여주고 신뢰도와 매력도를 평가하도록 했다.

그 결과, 위약을 마신 그룹은 외모의 매력도와 신뢰도가 비례했지만 미노사이클린을 섭취한 그룹은 평가가 외모에 좌우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히려 이 항생제를 섭취한 그룹은 전체적으로 그 여성을 신뢰할 수 있는지를 결정하는데 신중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남성이 미녀에게 빠지는 것은 매력적인 자손을 남기려는 본능으로 지극히 자연스러운 것”이라면서 “이에 반해 미노사이클린을 섭취한 남성은 미인을 볼 때 냉정한 판단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 사용된 미노사이클린은 주로 여드름이나 메타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 라임병 등의 염증 치료제로 사용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