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장기간 소음에 노출되면, 심장마비 위험 커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층간소음이 사회문제화 되고있는 요즘, 일상의 소음이 심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충격을 주고있다.

미국 의학뉴스 웹진 헬스데이 뉴스의 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휴대전화 벨소리부터 일상의 대화 소리까지 소음은 심장의 박동 수를 빨라지게 하는 등 심장 기능에 단기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휴대용 심장모니터를 갖춘 성인 1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보통 일상적인 이야기나 웃는 소리에 해당하는 65 데시벨 이하의 소음도 노출이 많아질수록 등산을 하는 거와 같은 정도의 빠른 심장박동을 보인다는 것이다.

매일매일 들리는 크고 작은 주변의 소음들은 심박동 변화(HRV= heart rate variability : 심장이 주위환경에 적응하는 정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소음이 커질때 마다 HRV가 낮아지며, 이 경우 심장마비나 심근경색의 위험은 더 커진다.

알렉산드라 슈나이더 박사가 이끄는 독일 등 연구진은 결론적으로 소음이 심장에 미치는 영향은 단기적이지만 오랜 시간 반복되면 심장건강이 크게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인터넷 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