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000억 짜리 복권 당첨女 ‘한푼’도 못받은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3억 6000만 달러(약 4000억원)에 당첨된 복권 티켓을 들고도 땡전 한푼 받지 못한 불행한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하루아침에 천당과 지옥을 오간 여성은 미국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에 사는 중년 여성 마르짓 에로비오. 그녀는 최근 동네 주유소에서 파워볼 로또를 구매했다.

특히 파워볼 로또는 그녀가 구매할 당시 15주 동안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상금이 어마어마하게 불어난 상태.

그로부터 얼마 후 에로비오는 아침방송을 시청하다 로또 추첨결과를 알게됐고 자신이 산 복권이 1등에 당첨되는 기적같은 순간을 맞았다. 하늘을 날아갈듯 환호성을 지른 여성은 그러나 곧바로 방송에서 ‘이번주 당첨자가 없다’는 청천벽력같은 소리를 들었다.

곧바로 로또를 구매한 주유소에 전화를 건 에로비오는 직원으로 부터 좌절의 응답을 들어야 했다. 그녀가 산 복권은 다음주 티켓이라는 것. 미국에서는 종종 동부와 서부 시간이 달라 이같은 혼선이 일어난다.



에로비오는 “내가 산 티켓은 추첨 마감 1시간 후에 산 복권이었다.” 면서 “직원이 이같은 상황을 친절히 설명해 주지 않아 전혀 알지 못했다.”고 울먹였다.

이어 “짧은 시간동안 처음에는 충격과 기쁨 그 이후에는 말할 수 없는 실망에 좌절했다.” 면서 “어마어마한 당첨금을 한푼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파워볼 복권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당첨자가 나와 미국에서 사상 최대복권 상금인 5억 9000만 달러(약 6560억 원)를 기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