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인이면 누구든”…흉기 휘두른 범인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인이면 누구든 죽이겠다.” 오사카 길거리 행인에게 묻지마 흉기를 휘두른 범인은?

일본 산케이신문은 23일 “오사카시(市) 이쿠노구(區)에서 한 남성이 행인이 일본인임을 확인한 후 잇따라 흉기를 휘둘러 살인미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행인에게 “일본인인가”라고 물은 뒤 “맞다”라고 대답한 사람에게 흉기를 휘둘러 남녀 2명이 현재 병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22일 오전 5시 20분쯤 자신이 사는 아파트 1층에서 신문을 배달하고 있던 가와구치 슈이치(61)에게 돌연 흉기를 휘둘렀다.

이 남성은 이어 아파트에서 150m 떨어진 상점가로 이동했다. 그는 그곳에서 일하고 있던 청소부 오치 미치코(63)에게 접근, “순수한 일본인인가?”라고 물었다. 오치가 “그렇다”고 대답하자 그는 갑자기 부엌칼을 꺼내 습격했다.

이 남성은 또 다른 곳으로 이동, 길거리 행인에 “일본인인가?”라고 물었고 한 남자 행인(59)이 “그렇다”고 대답하자 또 부엌칼을 꺼내 들었다. 이 행인은 자신의 집으로 줄행랑쳐 무사할 수 있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일본인인가?”라는 질문에 “아니다”고 말한 행인을 보고는 “일본인은 누구든 죽여버리겠다”고 소리치며 다른 사람을 찾아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 흉기를 휘두른 용의자는 한국 국적을 가진 31세 남성으로 밝혀졌다. 그는 약 3년 전부터 정신 질환을 앓고 입원과 퇴원을 반복해온 인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용의자의 정신질환 병력을 고려해 범행 동기를 신중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남성이 이런 사건을 일으킨 이유에 대해 현지 네티즌들은 ‘재일한국인’이 일본 내에서 차별을 받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는 혐한(嫌韓) 시위가 증가하고 있고 일부 일본인들은 “조선인들은 숨도 쉬지 말라”와 같은 폭언을 일삼고 있다. 심지어 한국인 노인을 구타하는 등의 사건까지 일어났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혐한 행위의 반작용으로 일본인에 대한 적의가 생겨 흉기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