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주통신] 은행 강도 “여자야 남자야?”… 헷갈리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아이오와 주에 있는 스튜어트 지역의 한 은행에 밝은 초록색 드레스를 입은 젊은 여성이 몸매를 과시하며 나타났다. 하지만 그녀(?)는 은행 강도로 돌변했다. 은행원을 위협하여 현금을 챙긴 후 대기하고 있는 승합차를 타고 유유히 사라지고 말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지 경찰은 즉각 감시카메라에 찍힌 용의자의 사진을 공개하며 키 165cm 전후의 젊은 여성을 공개 수배하고 나섰다. 하지만 문제는 그다음에 발생했다. 공개된 사진을 본 많은 누리꾼은 이 여성은 여자가 아니라 여장을 한 남자라고 주장을 하고 나선 것.

일부 누리꾼은 공개된 여러 장의 사진을 정밀 분석하며 “눈썹이나 얼굴 안면 근육 등을 보아 가발을 쓰고 여장을 한 남자임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일부는 “사진을 정밀 확대한 결과, 굵은 아담 애플(목젖)이 확인되고 다리도 남자의 다리가 분명하다.”며 여장을 한 남자라는 주장을 거들고 나섰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여자임이 분명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논란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러한 논란에 대한 답변을 내놓지 않은 채,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사진=여장을 한 남자라는 의혹이 제기된 은행 강도(현지 경찰서 제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