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미통신] “난 아빠 성노리개” 14살 소녀의 충격 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아버지로부터 성폭행을 당할 때마다 고통을 일기장에 적어온 10대 소녀가 악몽에서 풀려났다. 아르헨티나 지방 코르도바의 리오데로스사우세스라는 곳에서 친딸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46세 남자가 체포됐다.

경찰은 “구체적인 혐의가 입증되진 않았지만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일단 구치소에 수감했다.”고 밝혔다. 피해소녀는 꿈많은 14살이다. 하지만 소년의 십대 초반은 성폭행의 악몽으로 얼룩졌다.

가정폭력 전과가 있는 그의 아버지는 11살이 된 딸을 성폭행했다. 이후 아버지는 상습적으로 딸과 잠자리를 함께 했다. 인면수심 아버지의 범행은 일기 때문에 세상에 드러났다.

아버지의 성노리개가 된 딸은 아버지와 관계를 가지면서 느낀 고통과 수치감을 일기장에 꼬박꼬박 기록했다. 딸의 일기장은 마치 아버지의 범행일지와 같았다.

최근 딸은 학교에 갔다가 일기장을 깜빡 잊고 하교했다. 주인 없이 놓여져 있는 일기장을 한 친구가 발견, 읽어보다가 끔찍한 사건을 알게 됐다.

친구는 문제의 일기장을 담임교사에서 전달했고, 교사는 교장과 상의해 사건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일기장 외에는 증거가 없지만 딸과 가족의 안전을 위해 일단 남자를 연행해 구치소에 가뒀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남자는 피해소녀의 동생을 끔찍하게 폭행한 혐의로 고발돼 가족 곁에 접근하지 말라는 사법명령을 받은 적이 있는 가정폭력 전과자였다.

사진=자료사진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