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미통신] 베네수엘라서 ‘휴지 찾아주는 앱’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필품이 귀해지고 있는 남미 베네수엘라에서 이색적인 앱(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해 화제다.

개발된 앱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사용하는 일종의 소셜네트워크다. 앱을 내려받은 사용자가 회원으로 등록한 뒤 부족한 생필품을 파는 업소의 정보(위치)를 공유하면 다른 사용자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표시된 업소 위치를 가볍게 터치하면 친절하게 지도까지 띄워 보여준다. 앱은 베네수엘라에서 화학공업을 전공하고 있는 21세 대학생 호세 아구스티노 몬티넬의 작품이다.

그는 생필품이 부족해지면서 마트에 갔다가 번번이 빈손으로 돌아오는 부모님을 보고 안타까워하다가 앱을 개발했다.

몬티넬은 자신이 개발한 앱에 ‘(생필품을) 공급해줘’라는 이름을 붙였다. 앱은 출시된 지 1달 만에 벌써 4000여 명의 회원이 등록해 생필품 판매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그는 “앱을 사용한다고 생산이나 공급의 문제가 해결되진 않겠지만 생활의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는 도구는 될 수 있을 것 같아 개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경제사정이 어려워지면서 현재 휴지, 밀가루, 설탕 등 생필품이 심각한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몬티넬이 개발한 앱은 ‘휴지를 찾아주는 앱’으로 중남미 각국 언론은 물론 BBC 등 외신에도 소개됐다.

사진=인포바에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