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맨 오브 스틸’ 슈퍼맨은 망토 두른 예수?…마케팅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미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맨 오브 스틸’의 영화 제작사가 미국 현지의 목사들을 상대로 ‘타깃 마케팅’에 나선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있다.

특히 제작사 측은 목사들을 상대로 무료 영화 시사회를 열고 슈퍼맨을 예수와 비교해 종교적인 주제로 신도들에게 설교를 하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슈퍼맨과 예수를 비교하는 논쟁은 꾸준히 이어져 왔다. 다른 세계에서 인간의 모습으로 온 슈퍼맨이 성경 속에 등장하는 예수의 일대기와 유사한 점이 많기 때문.

특히 이번 슈퍼맨 시리즈 ‘맨 오브 스틸’에서도 이를 암시하는 장면이 곳곳에 등장한다. 하나님에 비유되는 친아버지 조엘(러셀 크로우 분)은 영화 속에서 “이 아이가 지구에 가면 아마 신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또한 슈퍼맨을 넘기라는 조드 장군(마이클 섀넌 분)의 요구에 슈퍼맨은 인류를 구하기 위해 투항한다. 이때 슈퍼맨의 나이는 33세. 이 역시 예수가 인류의 구원을 위해 십자가에 처형된 나이인 33세와 같으며 슈퍼맨을 조드 장군에게 넘기는 지구인의 모습은 성경 속 유다와 유사하다.   이외에도 슈퍼맨이 신부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장면에는 큰 예수 그림이 배경으로 나오며 적 우주선으로 점프하는 장면에서는 슈퍼맨의 팔 근육에 십자가 모양이 비친다.



영화 시사회에 참석한 볼티모어의 목사 퀸틴 스코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영화 관계자 말대로 예수님과 슈퍼맨은 유사한 점이 많았다” 면서 “영화를 설교의 주제로 사용할 수 있게 돼 정말 흥분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목사들은 “종교를 마케팅 수단으로 이용해 돈을 버는 행위”라며 비판에 나서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