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유방암 발병 감소에 효과있는 물고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랑어나 연어와 같은 지방이 풍부한 생선을 주 1~2회 섭취하면 유방암의 발병률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저장대 연구진이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80만 명 이상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식생활을 기록한 26건의 선행 연구를 분석한 결과, n-3 고도불포화지방산(n-3 PUFA)을 많이 섭취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1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흔히 오메가3 지방산으로 불리는 n-3 고도불포화지방산은 면역체계와 혈관 활동, 뇌 화학물질의 전달 등에 관여하는 데 지방이 풍부한 생선에 다량 함유돼 있다.

아시아 여성이 유럽이나 미국 여성보다 유방암 발병률이 현저히 낮은 것은 상대적으로 생선을 많이 섭취하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통계적으로 보면 n-3 고도불포화지방산을 하루 0.1g 더 섭취할 때마다 유방암 발병률은 5%씩 하락했다. 이는 지방이 많은 생선을 1주에 한두 차례만 먹는 것이라고 한다.

참고로 기름진 생선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심장 맥박 이상 등의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기 때문에 적당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의학저널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BMJ) 27일 자로 발표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