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과거 화성이 지구보다 생명체 생성에 더 좋은 조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의 비밀이 담긴 연구결과가 속속 공개되고 있다.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네바다 대학 크리스토퍼 애드콕 교수 연구팀은 화성의 광물을 분석한 논문을 네이처 자매지인 ‘네이처 지오사이언스’(Nature geoscience)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의 논문 내용 중 가장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은 생명체 생성에 가장 기본적인 화학물질인 ‘인’(phosphorus)이 화성에 다량으로 존재했다는 사실이다.

연구팀의 이같은 결과는 지구에 떨어진 화성 운석과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의 화성탐사선 ‘스피릿 & 오퍼튜니티’가 보내온 자료를 분석해 얻어졌다.

논문의 제 1 저자 애드콕 교수는 “과거 화성에는 인이 지구보다 5~10배 더 많이 존재했다” 면서 “중요한 것은 인이 다량으로 있는 광물이 화성에는 많았고 지구보다 훨씬 더 물에 잘 녹았다는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지구는 생명체 생성에 필요한 인이 작용하기에 화성보다 좋지 못한 환경이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질소, 산소, 탄소, 수소, 황과 더불어 인을 생명체 생성에 필수적인 6대 원소로 보고있다.  


한편 연구팀의 이같은 결과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지구 생명체의 화성 기원설과 맥이 닿고 있다. 최근 미국 웨스트하이머 과학기술연구소 스티브 베너 박사는 최초 생명의 씨앗(seeds)이 30억 년 전 화성의 행성 충돌 혹은 화산 폭발로 지구로 날아왔다고 밝힌 바 있다.

베너 박사는 “30억 년 전 지구보다 화성이 생명체가 생성되기에 더 좋은 조건이었다” 면서 “과거 지구는 산소가 거의 없어 유기체를 만드는데 필요한 몰리브덴과 붕소가 거의 없었다”고 주장했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