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한눈에 보는 세계 각국 첨단 무인항공기 ‘드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 이 시간에도 세계 각지를 날아다니는 첨단 무인항공기 드론(Drone)의 종류와 모습은 얼마나 다양할까?

최근 네덜란드의 한 디자이너가 세계 각국의 드론을 사이즈와 디자인 별로 한 눈에 알 수 있게 정리한 가이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있다.

’드론 서바이벌 가이드’(Drone Survival Guide)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이 디자인 속 드론들 중에는 역시 미국산이 많다. 우리나라도 구매 예정인 고(高)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를 비롯해 스텔스 기능에 폭탄까지 갖춘 X45C, 헬파이어 미사일을 장착한 프레데터(Predator) 등 그 크기와 종류도 다양하다.



드론의 운영 국가가 대체로 미국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 등 나토(NATO)국이 많지만 가이드 속에는 중국, 인도, 모로코, 이스라엘 등도 포함돼 있다.

가이드를 제작한 루벤 페터는 “어느날 팔레스타인 영화를 보다 하늘을 나는 드론을 봤다” 면서 “이제 일반인들도 드론의 모양을 보고 한 눈에 공격형인지 정찰용인지 구별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실제로 아프칸, 이라크 등 일부 국가 주민들에게는 드론이 생명에 위협을 가하는 무서운 살상 무기가 되고 있다. 따라서 그 지역 주민들에게는 드론을 구분하는 것이 자신의 생명을 지키는(서바이벌) 중요한 수단이 된다.

한편 미국은 현재 약 7000여기의 드론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 연방 항공국(FAA)은 20년 내 미국 땅에서만 약 3만대의 드론이 날아다닐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