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유럽 우주 탐사선, 화성 위성 ‘포보스’ 미스터리 밝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햄버거를 연상시키는 기묘한 생김새로 ‘태양계 미스터리’ 중 하나로 꼽히는 화성 위성 ‘포보스’의 정체가 곧 밝혀질 전망이다.

미국 온라인매체 허핑턴 포스트의 2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화성 궤도를 선회중인 유럽 우주 탐사선 ‘마스 익스프레스(Mars Express)’가 오는 29일 포보스에 가까이 접근할 예정이다. 유럽 우주기구(ESA)는 “탐사선이 포보스 표면으로부터 45km 위 상공에 접근해 해당 위성의 중력·밀도·질량 등을 측정하는 미션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스 익스프레스’ 운영 담당자인 미셸 드니는 “지난 수개월간 성공적인 궤도 진입을 위해 준비해왔다”며 “이번 프로젝트로 신비의 화성 위성인 ‘포보스’의 기원과 정체를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포보스는 화성의 두 위성 중 하나로 지난 1877년 미국 천문학자 아사프 홀이 발견했다. 다른 위성인 데이모스보다 크기가 크며 비교적 안쪽 궤도를 돈다. 포보스라는 명칭은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신인 아레스의 아들 포보스(‘공포’를 의미)에서 유래한다.

포보스는 화성 표면에서 6000km 떨어진 곳을 돌고 있는데 태양계 내 행성과 위성 거리 중 가장 가까운 것이다. 포보스는 100년마다 1m씩 화성 표면에 가까워지고 있으며 약 5000만년 뒤에는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위키피디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