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빨리 2014년 맞는 곳은 ‘라인 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출(자료사진)
포토리아

2014년 갑오년을 하루 앞둔 31일,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의 많은 사람이 새해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새해를 가장 빨리 맞이하는 곳은 당연히 울릉도 독도이겠지만, 세계적으로 봤을 때 가장 빨리 새해를 맞이하는 장소는 어디일까.

이는 바로 태평양 상의 ‘적도의 나라’ 키리바시의 ‘라인 제도’와 ‘사모아’다. 가장 빨리 새해를 맞이하는 위치, 즉 시간대가 가장 빠른 곳이라고 할 수 있다.

▲ 라인제도에 속하는 캐롤라인섬과 그 위치
NASA/위키백과

국제 사회가 사용하는 과학적 시간의 표준인 협정세계시(UTC)에 +14시간대에 있는 ‘라인 제도’ 중에서도 캐롤라인 섬이 가장 동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UTC +13시간대에서 일광절약시간제(서머타임제)를 적용하고 있어 기존 시간보다 1시간 빠른 ‘사모아’가 가장 빨리 새해를 맞이한다고 알려졌다.



뉴질랜드의 ‘채텀 제도’가 UTC +13:45으로 그 뒤를 따르며, ‘통가’·‘뉴질랜드 본섬’· 키리바시의 ‘피닉스 제도’· ‘피지’, ‘라우’ 순으로 이어진다.

이와 달리 가장 늦게 2014년을 맞이하는 곳은 북태평양의 ‘베이커 섬’·‘하울랜드 섬’으로, 모두 아메리칸 무인도에서 협정세계시에서 12시간 지연된 UTC -12를 채택하고 있다.

사진=자료사진(위·포토리아), 캐롤라인 섬과 그 위치(NASA/위키백과 MrMingsz)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