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속 보이네”…몸 투명한 ‘젤리 새우’ 발견

작성 2014.01.22 00:00 ㅣ 수정 2014.01.28 09: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뉴질랜드 바다에서 속이 비치고 말랑말랑한 ‘젤리 새우’가 발견돼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뉴질랜드 북부 노스랜드 지역의 카리카리 반도(Karikari Peninsula)에서 발견한 이 새우는 흰색의 거의 투명한 몸체를 가지고 있으며, 눈동자와 내장기관 등이 모두 훤하게 비치고 말랑말랑하다.

이를 포착한 스튜어트 프레이저는 “평소처럼 배 위에서 낚시를 하다가 수면 근처에 떠다니는 ‘무언가’를 발견하고 건졌는데 매우 놀랐다”면서 “가까이서 보니 반투명한 몸체의 새우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몸에 약간의 비늘 같은 것이 있었는데 비교적 단단했다. 몸 전체는 젤리 같았고 옅은 오렌지 빛을 띠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젤리 새우’의 사진을 찍은 뒤 곧장 이를 친구들에게 보내 ‘정체’를 확인하려 했으나, 아무도 이 생명체의 정확한 이름을 알지 못했다.

미국 플리머스 국립해양아쿠아리움의 폴 콕스는 이 ‘젤리 새우’가 ‘살파 마조레’(Salpa maggiore)라는 명칭의 해양생물로 추정된다고 밀했다.

플랑크톤의 일종인 살파에 대해서는 많이 알려진 바 없지만 종종 수온이 극히 낮은 바다에서 발견되며, 젤라틴 형태의 몸을 통해 물을 뿜어낸다.

폴 콕스는 “수면에서 식물성 플라크톤을 주로 먹고 살며, 무리가 아닌 단독개체로 서식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먹이를 사냥할 때 포식자의 눈에 띠지 않기 위해 몸을 반투명한 상태로 만든다”고 설명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