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대 경비원, 女동료 신발에 몰래 정액 뿌리다가…화들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대 대학교 경비원이 여자 동료의 신발 속에 개인 분비물을 뿌린 혐의로 체포돼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시카고 트리뷴은 일리노이 주 리버 포레스트 컨커디어 대학교 경비 책임자인 팀 마기스(38)가 공공외설 혐의로 기소됐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리버 포레스트 지역 경찰에 따르면, 마기스의 범행은 지난 주 피해 여성의 신고로 밝혀졌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이 여성은 마기스의 직장 동료로 그와 함께 대학교 보안을 담당했다.

피해 여성이 설명한 사건 경과는 이렇다. 그녀는 잠시 사무실을 비웠다 돌아왔을 때 마기스가 황급히 풀어진 바지벨트를 올리고 있는 광경을 목격했다. 본인의 사무실에 갑자기 들어왔다 황급히 사라지는 마기스의 모습이 이상했던 그녀는 곧 충격적인 상황을 보게 됐다. 그녀의 신발 속에 끈적거리는 남성 정액이 묻어있던 것. 이 물질(?) 주인이 마기스라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

곧 여성은 해당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고 마기스는 리버 포레스트 인근 본인 집에서 연행됐다. 지난 12일, 마기스는 경찰 조사를 받았고 공공외설 혐의를 적용받아 현재 기소된 상태다. 보석금은 150달러(약 16만원)로 책정됐다.

한편 대학교 측은 “마기스는 사건 다음 날 바로 해고조치 됐다. 그가 학교에 근무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마기스는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는 중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