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대 여교사, 13세 남제자의 중요부위를 변태처럼…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대 여자 교사가 본인이 가르치는 10대 남학생과 변태적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체포돼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온라인매체 허핑턴 포스트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섬터 시 체스트넛 오크 중학교 합창단을 맡고 있는 31세 교사 엘리자베스 마리 모스가 10대 학생과 성관계를 맺은 혐의(미성년자의제강간)로 기소됐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섬터 지역 보안국 발표에 따르면, 모스는 작년 3~4월 사이 학교에서 그녀가 가르치던 13세 남자 학생과 구강성교 등의 변태적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안소니 데니스 보안관은 “모스가 미성년 제자와 불건전 행위를 했다는 신고를 학교 측에서 먼저 했다”며 “현재 드러난 피해 학생은 1명이지만 조사가 진행될수록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모스는 지난 11일 체포돼 미성년자의제강간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그녀의 법률 대리인인 로즈 메리 파함 변호사는 “해당 학생이 학교에서 징계를 당한 뒤 갑자기 그녀가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며 “그녀가 결백하다는 것을 재판 과정에서 증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허핑턴포스트 캡처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