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잘생긴 남자 사업가가 여자보다 투자 잘 받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모도 경쟁력이라는 말은 역시 진실인 것 같다.

최근 미국 하버드, MIT 공동연구팀이 외모가 잘생긴 남자가 투자가로 부터 사업자금도 잘 받아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사업가의 외모와 성별이 투자에 미치는 영향을 조명한 이 연구결과는 60명의 노련한 엔젤 투자가와 아마추어 투자가에게 여러 프레젠테이션을 보여주고 그 반응을 집계해 얻어졌다.

먼저 연구팀은 남자와 여자 사업가가 각각 발표하는 같은 내용의 사업 아이템을 담은 프레젠테이션 영상을 투자가들에게 보여줬다. 그 결과는 놀라웠다. 정확한 비율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투자가들은 대부분 남성을 선호했으며 외모가 매력적일수록 더 선뜻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투자가들은 여성이 발표하는 프레젠테이션을 남성에 비해 덜 신뢰했으며 외모도 투자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에 참여한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엘리슨 브룩스 박사는 “프레젠테이션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더라고 분명 투자가들은 여성보다 남성이 발표하는 것을 선호한다” 면서 “특히 매력적인 남자가 프레젠테이션을 하면 더 설득력있는 것으로 투자가들은 받아들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 발표자의 프레젠테이션이 투자자에게 설득력이 약한 것은 현실에서 여성 CEO의 성공사례, 수익성, 고용률 등이 낮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the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