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에서 가장 많이 ‘셀카’ 찍는 도시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연 세계에서 가장 많이 ‘셀카’를 찍는 도시는 어디일까?

최근 미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소셜네트워크 사이트의 데이터베이스를 분석해 얻은 세계 셀카 찍기 도시 순위를 공개해 관심을 끌고있다.

전세계 총 459개 도시를 대상으로 지난 1월 28일~2월 2일, 3월 3일~7일까지의 40만장 사진을 분석한 결과에서 영예(?)의 1등은 필리핀의 마카티시가 차지했다.

마카티시는 10만명 당 258명이 셀카 사진을 SNS에 올리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미국 맨해튼(202명), 마이애미(155명) 등 관광객이 많은 도시들이 뒤를 이었다.



세계 최고수준의 무선 네트워크망이 깔린 한국의 도시들은 어떤 결과를 얻었을까? 예상 밖으로 서울이 419위(3명), 부산은 428위(1명)로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결과는 타임 측이 이번 조사를 사진 공유사이트 ‘인스타그램’(Instagram)을 대상으로 실시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인스타그램은 해외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으나 국내는 사용자가 많지 않다.

또한 국내 사용자의 경우 셀카를 많이 찍기는 하지만 공유형 SNS에 이를 올리는 경우가 해외 사용자에 비해 흔치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조사에서 중국의 베이징, 일본의 도쿄와 오사카도 한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됐으며 밀란, 세부 등 주요 관광 도시가 좋은 점수를 받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