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유치원생, 통학버스 잘못탔다 엉뚱한 학교서 수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유치원생들이 이용하는 통학 버스는 거의 노란색이다. 하지만 앞으로는 학교별로 색깔을 달리 지정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미국 뉴욕주(州)에 거주하는 한 유치원생이 실수로 통학버스를 잘못 탔다가 온종일 엉뚱한 학교에서 수업을 듣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1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뉴욕주 업스테이트에 사는 제니야 네빈스(5)는 지난 12일 아침 엉뚱한 학교로 가는 통학버스에 올라타고 말았다. 하필이면 그날따라 이 통학버스는 대체 운전사가 운전을 했고 네빈스가 다른 유치원생이라는 것을 전혀 알지 못했다.

그러나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 학교 선생님은 네빈스가 새로 전학 온 학생인 줄 알고 하루 종일 수업을 진행했다. 뒤늦게 오후가 되어서야 네비스의 어머니는 딸이 집으로 온 통학버스에서 내리지 않자 학교로 전화를 했고 그제야 학교 측은 부랴부랴 확인 작업에 나서 네빈스가 엉뚱한 학교에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네빈스의 어머니는 “딸이 엉뚱한 버스에 탄 잘못도 있지만, 학교 측은 딸이 결석을 했는데도 연락이 없었다” 면서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느냐”며 분개했다. 이에 해당 학교 교육청은 유치원 학생들에게 사진이 들어 있는 학생증을 발급하는 등 학생 관리 절차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네빈스의 부모들은 해당 교육청을 상대로 법적이 소송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자료 사진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