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英로봇, 3초 만에 큐브 맞춰 ‘세계 신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루빅스 큐브를 과연 로봇은 얼마 만에 풀 수 있을까?

최근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과학박람회에서 로봇 ‘큐브스토머3’(Cubestormer 3)가 단 3.253초 만에 큐브를 풀어내 세계 최고 속도로 기네스 신기록을 세웠다.

화제의 로봇 큐브스토머3는 IT회사 ARM모바일이 18개월에 걸쳐 특수 제작한 것으로 다소 조잡해(?) 보이지만 그 실력만큼은 상상을 초월한다. 이날 열린 시범에서 큐브스토머3의 로봇팔이 순식하게 큐브를 맞춰내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로봇이 가진 기존 기록은 10.69초로 큐브스토머3는 이 부분 기록을 확 앞당겼으며 인간의 기록도 넘어서는 기염을 토했다. 인간이 세운 큐브 맞추기 세계 최고 기록은 지난해 3월 네덜란드인이 세운 5.55초다.

ARM모바일 측은 “이번 도전 성공으로 기존 기록을 3배나 앞당겼다” 면서 “이번 시범의 진짜 목적은 어린 학생들에게 과학과 기술, 수학에 대한 영감을 불러 일으키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한편 큐브는 정육면체의 각 면을 같은 색으로 맞추는 퍼즐로 지난 1974년 헝가리의 에르뇌 루빅 교수가 만들었으며 현재는 다양한 형태로 발전해 두뇌능력 개발 및 챔피언십 대회로 인기를 끌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