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고성능’에 ‘트렁크’까지…동급최강 ‘전기 자전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친환경 자전거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수요가 늘고 있지만 자동차와 달리 물건을 저장할 트렁크가 없다는 점이 불편사항으로 제기되어 왔다. 그런데 최근 뛰어난 성능과 넉넉한 수납공간이 겸비된 스마트 전기 자전거가 개발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독일 개발업체 ‘이모 바이크(Emo-Bike)’사가 개발한 자전거 제품 ‘페디즈(Feddz)’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18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페디즈의 첫 인상은 기존 전기 자전거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한 가지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전기모터’가 있어야할 부분이 ‘텅’ 비어있다는 것.

모터가 빠진 이 자리는 바로 페디즈의 고유한 특징은 수납공간이 자리하고 있다. 웬만한 등산용 배낭 용량인 23리터 크기의 해당 공간은 개인 가방, 취미용품 심지어 다량의 피자박스까지 수납할 수 있어 기존 자전거들이 가지던 저장 공간 부재라는 단점을 극복한다.

그렇다면 정작 모터는 어디에 있는 것일까? 독일 엔지니어들의 첨단 기술은 이 모터를 양 바퀴 쪽으로 분산시켜 놨다. 덕분에 기능성과 미관을 모두 만족시키는 전기 자전거가 탄생될 수 있었다.

하지만 그 만큼 혹시 성능이 떨어지는 것은 아닐까 의심되지만 이는 ‘기우’다. 최신식 리튬 이온 배터리로 구동되는 이 자전거의 최고 시속 45㎞며 한 번 충전(총 충전소요 시간은 7시간)으로 110㎞를 이동할 수 있다. 총 무게도 33㎏으로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생각하면 크게 무겁지 않다.

한편 이모 바이크 사에 따르면 해당 자전거의 가격은 5,990 유로(약 891만원)로 예정돼 있다.

☞☞동영상 보러가기



동영상·사진=유튜브·FEDDZ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